HIV 환자에 대한 자금 축소와 차별 이중

HIV 환자에 대한 자금 축소와 차별 이중 타격
AIDS 환자를 돕기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CPN+(Cambodian People Living with HIV Network)에 따르면 캄보디아의 HIV/AIDS 감염자들은 차별과 자금 부족으로 인해 특히 Covid-19 전염병 동안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습니다.

HIV 환자에

CPN + Seum Sophal의 프로그램 관리자는 Khmer Times와의 독점 인터뷰에서 캄보디아의 HIV/AIDS 환자에 대한 차별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 우울증, 절망감이 발생했으며 일부 환자는 Covid-19에 감염된 후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Sophal은 환자들이 국가의 폐쇄 기간 동안 보건소에서 항레트로바이러스제를 구할 수 없었고 건강이 악화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바탐방, 프레벵, 캄퐁솜, 스바이리엥 지방에서도 최소 10명의 HIV 감염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이 중 3명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말했다.

Sophal은 또한 HIV 환자를 지원하기 위한 지역 및 국제 기증자의 자금이 부족하다고 말했습니다.

“지금은 기부자들이 팬데믹 기간 동안 기부금을 줄였기 때문에 기금이 줄어들었고 캄보디아의 HIV/AIDS 특허를 도울 수 없습니다.

이전에는 환자를 교육하고 동기를 부여하는 프로젝트가 많았는데 이제는 두 가지 프로그램으로 축소됐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가톨릭 구호 서비스(CRF)의 기금이 Prey Veng, Svay Rieng, Preah sihanouk 및 Kah Kong 지역에서 HIV

환자를 치료하는 데 사용되고 또 다른 프로젝트는 Kampong Thom 및 Kah Kong 지역에서 환자를

HIV 환자에

위한 인도주의적 활동을 지원한다고 말했습니다.

Sophal은 최근까지 CNP+가 약 70,000명의 HIV/AIDS 환자를 지원하기 위해 여러 지역에서 143,674달러를 지출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32명의 환자가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CPM+와 함께 일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의 조직의 서비스에 접근할 수 없는 국가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몇몇 다른 환자들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오피사이트 Sophal은 환자들에게 항레트로바이러스 약물을 제공할 수 있도록 정부, 국가 AIDS 당국,

국내외 파트너에 자금 지원을 호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자금 부족이 계속된다면 환자들은 고통을 받을 것입니다.

올해는 국내 및 국제기구의 자금 지원과 지원이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 여성 환자는 1996년 남편에 의해 HIV가 전염된 후 삶이 힘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 여성은 1999년에 딸을 낳았고 그들은 마을에서 차별을 겪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아이가 6살이 되었을 때 학교에서 다른 학생들에게 멸시를 받았고 그들은 그녀와 이야기하거나 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차별을 피하기 위해 직장에 가서 HIV에 감염된 사람들과 함께 생활했으며 희망과 미소를

얼굴에 가져왔다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그녀는 비정부 기구에서 사무 코디네이터로 일했다고 덧붙였습니다.more news

그녀는 또한 자신과 같은 환자들이 항레트로바이러스 약물과 음식에 접근할 수 없었기 때문에 코비드-19

폐쇄가 가장 어려운 시기였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이 기간 동안 CPN +가 메시징 앱 Telegram에 그룹을 만들어 약을 구입하여 환자에게 배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2021년에 CPN +와 함께 한 프로젝트에서 HIV 환자에게 영감을 주는 동기 부여

기술과 항레트로바이러스 약물을 획득하는 방법을 가르쳤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