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서

울산에서 실현되는 수중생활공간
울산시는 사람들을 위한 수중 생활 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신기술을 구축하고 유지 관리하는 중앙 정부 사업 프로젝트를 수주하여 “수중 도시” 프로젝트라고 공식적으로 착수했습니다.

울산에서

오피사이트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동남쪽 해안도시를 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

시는 2026년까지 총 37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해양수산부로부터 311억원의 사업비로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과 함께 사업을 수행한다.

이 프로젝트를 위해 남동 해안 도시는 바다에서 50m 깊이에서 최대 5명을 위한 수중 주거 서식지를 만드는 기술을 개발할 것입니다.

울산시는 수심 30m에서 최대 3명이 생활할 수 있는 모듈형 수중생활공간의 시제품도 건설한다.more news

울산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무인장비 활용, 수중 에너지 공급 및 통신, 수중 주민 건강 모니터링, 수중 건설 등 해양환경 분석 및

수중공사 등 신기술 개발을 기대하고 있다. 그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시 해양항만수산과 관계자는 “바다 속 미지의 공간을 개척해 인류가 거주할 수 있는 공간을 확장한 의미 있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도시의 새로운 도전이 기후 위기와 자원 부족에 대비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안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울산에서


국토부는 울산을 택한 이유는 도심 앞바다의 바닷물이 탁도(유체의 탁도 또는 탁함), 조위, 수온 면에서 수중 연구 사업을 수행하기에

이상적인 조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년 동안 큰 지진 없이 해저가 안정되어 있어 자연재해에 대한 안전성이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조선 및 해양플랜트 기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서울시와 KIOST는 수중 모듈 공간의 설계부터 시공, 운영, 유지관리 기술 개발까지 단계별로 사업을 추진한다. 각 단계는 성능 테스트를 거칩니다.

이들의 공동 연구 개발은 프로젝트 테스트베드의 해양 조건과 함께 해저의 특성을 분석하는 것을 시작으로 올해 시작됩니다.

이어서 수중 시설의 메인 모듈, 거주 모듈, 챔버 모듈 및 데이터 센터 모듈을 설계합니다. 이 시설의 건설 및 성능 테스트는 2026년

말까지 완료될 예정입니다.

시 관계자는 “육지로부터 완전히 독립된 수중 생활 공간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수중 건설 로봇과 해양플랜트 기술부터 수중 통신, 에너지

저장 및 활용이 가능한 기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술이 조화롭게 작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도시의 지역 산업과 미래 경쟁력이 크게 향상될 것입니다.”

시 해양항만수산과 관계자는 “바다 속 미지의 공간을 개척해 인류가 거주할 수 있는 공간을 확장한 의미 있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도시의 새로운 도전이 기후 위기와 자원 부족에 대비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안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