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구단 KT 연승 뒤엔, 37세 형님 박경수의 ‘몸 던진 수비’



가을 내내 기세가 꺾일 것 같지 않던 두산이 ‘막내 구단’ KT에 연달아 2패를 당했습니다. KT 이강철 감독은 승리 비결로 수비를 꼽..
기사 더보기


해외축구중계 ☜ 클릭 하면 바로 볼수 있습니다


추천 기사 글